‘라디오스타’ 윤종신-유세윤-규현, 700회 역사에 지분 다수 前 MC들 게스트로 전격 귀환!

[스테이지뉴스]김주현PD | 기사입력 2020/12/17 [15:25]

 

700회를 맞는 '라디오스타' 칠순 잔치에 아주 특별한 게스트의 등장이 예고돼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라디오스타' 700회 역사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전 MC 3인방 윤종신, 유세윤, 규현이 게스트로 전격 귀환한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 말미에는 다음 주 윤종신, 유세윤, 규현과 함께하는 700회 특집 ‘라스 칠순 잔치‘가 예고됐다.

 

다음 주 게스트 3인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꿀잼각”, “무조건 본방사수”, “그리운 얼굴들 등장! 현 MC들과 티키타카 기대" 등 벌써부터 '라디오스타' 700회를 기다리고 있는 분위기다.

 

시청자들이 예고만으로도 뜨거운 기대감을 표현하는 이유는 700회를 빛내 줄 게스트 윤종신, 유세윤, 규현 3인과 ‘라디오스타’의 떼려야 뗄 수 없는 인연과 사연 때문. 세 사람은 MC로 활약해 사랑을 받은, ‘라디오스타’ 700회 역사에 지분을 가진 이들이다.

 

‘라디오스타’의 한 축을 담당했던 윤종신은 2007년 5월 방영된 첫 회부터 지난해 9월 11일 634회까지 12년 동안 단 1회도 빠지지 않고 프로그램을 지켰던 터줏대감이다. 자신의 음악 창작 프로젝트인 ‘이방인 프로젝트’(NOMAD PROJECT) 준비에 전념하고자, 이유 있는 이별을 선언하며 ‘라디오스타’를 떠났었다.

 

많은 이들이 깐족 MC 윤종신의 활약을 기억하는 가운데, MC 아닌 게스트로는 처음으로 ‘라디오스타’에 등장하는 그가 어떤 이야기를 풀어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규현(253~528회)은 가장 오랜 기간 막내 MC로 활약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라디오스타’화(?) 되면서 ‘구라 주니어’라는 별명을 얻으며 사랑받았다. 유세윤(262~331회)은 MC로, 게스트로만 네 번 출연하며 ‘라디오스타’와 끈끈한 인연을 자랑해 왔다.

 

‘라스’ 700회 역사에 저마다 지분을 가진 윤종신, 유세윤, 규현이 게스트로 등장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스튜디오 왼편에 나란히 앉아 MC 호흡을 맞추며 티격태격하다가도 금세 한 마음이 되어 게스트를 물고 뜯고 공격했던 현 ‘라디오스타’ MC 김국진, 김구라와 구 MC이자 현 게스트로 귀환하는 윤종신, 유세윤, 규현 3인이 어떤 티키타카를 뽐낼지 궁금하다.

 

매주 수요일 밤 한결같이 안방에 빅 웃음을 투척 중인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700회를 맞이해 ‘라디오스타’를 빛낸 전 MC 윤종신, 유세윤, 규현을 게스트로 초대했다. 현, 구 MC들의 차진 호흡과 토크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700회 특집 ‘라스 칠순 잔치’는 오는 23일 수요일 밤 10시 40에 방송된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