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생활맥주, 양조장 상생 프로젝트 ‘마시자! 지역맥주’ 18차 진행

생활맥주, ‘라인도이치’ 양조장과 협업으로 ‘마시자! 지역맥주’ 18차 실시

PDjason | 기사입력 2021/11/15 [09: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생활맥주, 양조장 상생 프로젝트 ‘마시자! 지역맥주’ 18차 진행
생활맥주, ‘라인도이치’ 양조장과 협업으로 ‘마시자! 지역맥주’ 18차 실시
PDjason 기사입력  2021/11/15 [09:3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생활맥주의 ‘마시자! 지역맥주’ 제 18차 행사 이미지.   © 최자웅

 

수제맥주 프랜차이즈 생활맥주가 지역 양조장과의 상생 프로젝트인 ‘마시자! 지역맥주’ 제 18차 행사를 오는 18일부터 진행한다. 

 

‘마시자! 지역맥주’는 전국 각지의 실력 있는 양조장을 발굴하고, 생산되는 수제맥주를 생활맥주의 직영점을 통해 대중들에게 소개하는 프로젝트이다.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특색 있는 수제맥주를 선보이기 때문에 다양한 연령층으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행사다. 

 

18차 ‘마시자! 지역맥주’의 주인공은 ‘라인도이치 브루어리’다. 라인도이치 브루어리는 2019년 통영에서 문을 연 양조장으로, 독일의 정통 양조방식을 도입해 독일 맥주 그대로의 맛을 구현하고 널리 알리는데 일조하고 있다. 

 

특히 라인도이치 브루어리는 통영 관광특구인 미륵도의 바닷가 마을에 위치하여, 천혜의 자연경관을 바라보며 독일식 수제맥주를 맛볼 수 있어, 채널A 도시어부 등 여러 방송에도 소개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18차 ‘마시자 지역맥주’에서 선보이는 라인도이치 브루어리의 수제맥주는 필스너, 골든에일, 헬레스, IPA, 바이젠이다. 이 중에서 바이젠은 밀맥주 특유의 부드러운 바디감과 바나나향이 특징으로 라인도이치를 대표하는 맥주다.  

 

라인도이치 브루어리의 손무성 대표는 “독일에는 아무리 작은 마을이더라도 각 지역을 대표하는 양조장과 대표 맥주가 있다. 라인도이치도 통영을 대표하는 지역 양조장으로서 전국 소비자 분들과 만나기 위해 생활맥주의 ‘마시자 지역맥주’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생활맥주 관계자는 “라인도이치의 맥주는 독일 정통 맥주를 그대로 재현하여 정말 맛있지만 지역 특성상 쉽게 방문하기 어려운 위치에 있어 많은 소비자분들께서 소개드릴 기회가 없어 아쉬웠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라인도이치를 전국에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지역 소규모 양조장들을 발굴하고, 맥주를 소비자분들에게 소개하는 일에 전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생활맥주는 매달 초 양조장에서 갓 생산된 신선한 수제맥주를 바로 매장에서 마실 수 있는 ‘탄生맥주’ 프로젝트를 지난 11일 시작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