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 ‘컴업 2021’ 17일 개막

19일까지 DDP서 개최…코로나 이후 시장환경 변화 조망 위한 컨퍼런스 등 열려

PDjason | 기사입력 2021/11/16 [22: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 ‘컴업 2021’ 17일 개막
19일까지 DDP서 개최…코로나 이후 시장환경 변화 조망 위한 컨퍼런스 등 열려
PDjason 기사입력  2021/11/16 [22: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COMEUP) 2021’이 17일 개막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컴업 2021 조직위원회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인 ‘컴업 2021’을 17∼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컴업은 기존에 국내 위주로 운영하던 ‘벤처창업대전’을 지난 2019년부터는 전 세계에 국내 창업 생태계의 우수성을 알리는 국제행사로 개편해 진행한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에서 개최됐지만 올해는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에 맞춰 오프라인 행사로 열린다.

 

▲ ‘컴업 2021’ 포스터.  ©



올해 ‘컴업 2021’의 주제는 ‘미트 더 퓨쳐’(Meet the Future–Transformantion)’이다. 스타트업들이 코로나 이후 시장환경 변화를 조망하고 다가오는 미래를 준비한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개막식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영상 축사를 통해 ‘컴업 2021’의 성공적인 개최와 국내 창업 생태계의 혁신 노력을 격려한다.

 

또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환영사에서 제2벤처 붐과 혁신 창업 열기의 지속 확산을 위해 스타트업의 교류·협력 강화 등 혁신 스타트업 육성에 대한 정책 의지를 밝힌다.

 

이어 ‘대한민국 스타트업계의 대전환’을 주제로 한 토론이 진행된다.

 

‘컴업 2021’ 기간 동안 자원·지속가능성·풍요의 관점에서 최신 창업 경향과 사회적 관심을 반영한 12개 분야의 콘퍼런스가 열리고 저명인사 84명은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 등 다양한 형태의 변화하는 세상을 조명한다.

 

국내외 혁신 스타트업 ‘컴업 스타즈’ 72곳과 투자자 간의 사업 상담 자리가 마련되고 삼성·구글 등 글로벌 기업 18곳이 개방형 혁신전략을 소개하는 발표회도 열린다.

 

이외에도 행사기간 중 스타트업과 투자자 간 비즈니스 매칭, 선·후배 스타트업 간 네트워킹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개막식 영상 및 모든 행사는 ‘컴업 누리집(www.kcomeup.com)’과 ‘컴업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혁신 창업·벤처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컴업이 세계 최고의 스타트업 축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