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주광역시] 시 보건환경연구원, 골프장 농약 잔류량 안전성 확인

- 관내 4개 골프장 대상 검사…사용금지 농약 ‘불검출’

남서울 | 기사입력 2022/07/20 [16: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주광역시] 시 보건환경연구원, 골프장 농약 잔류량 안전성 확인
- 관내 4개 골프장 대상 검사…사용금지 농약 ‘불검출’
남서울 기사입력  2022/07/20 [16:4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관내 4개 골프장에 대해 농약 잔류량을 검사한 결과 고독성 및 잔디 사용금지 농약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20일 밝혔다.

 

골프장 농약 잔류량 검사는 물환경보전법에 따라 건기(4~6월)와 우기(7~9월) 매년 2차례 진행한다. 농약 잔류량 검사는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골프장 토양(그린, 페어웨이)과 수질(최종유출구, 연못)에서 고독성 농약 및 잔디 사용금지 농약 사용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검사는 관내 4개 골프장 내 토양과 수질 32개 지점의 시료를 채취해 고독성농약 3항목, 잔디 사용금지 농약 7항목, 사용 가능한 일반농약 18항목 등 총 28항목을 검사했다.

 

분석결과 고독성 및 잔디 사용금지 농약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사용 가능한 일반농약이 미량 검출됐다.

 

골프장 농약 잔류량 검사 결과 및 농약사용량 정보 등 검사 결과는 환경부 토양지하수정보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물환경보전법’에서는 골프장에서 사용이 금지된 고독성 농약이 검출되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농약관리법’에서는 잔디 사용금지농약이 검출될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되어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서광엽 산업폐수과장은 “철저한 검사로 농약의 적정사용을 유도하고, 수생태계를 보전함과 동시에 시민들의 건강증진에 도모하겠다”며 “하반기에는 농약 사용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우기 때 불시에 검사를 실시해 안전한 수생태 환경이 유지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