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울산시] 자치경찰위원회,‘해울이순찰대’시범 운영 개시

8월 11일, 태화강국가정원서 1회차 활동

남서울 | 기사입력 2022/08/11 [11: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울산시] 자치경찰위원회,‘해울이순찰대’시범 운영 개시
8월 11일, 태화강국가정원서 1회차 활동
남서울 기사입력  2022/08/11 [11: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김태근 위원장)는 플로깅*을 치안활동에 접목해진행하는 주민참여형 치안 정책인 ‘해울이순찰대’를 시범 운영한다고밝혔다.

 

*플로깅(Plogging) : 스웨덴어 ‘이삭줍기’를 뜻하는 플로카 우프(Plooka upp)와 달리기를 뜻하는 조깅(Jogging)의 합성어로 조깅을 하면서 환경을 보호하는 활동

 

해울이순찰대는 8월부터 9월 30일까지 지역 대학생 25명으로 구성된 ‘청년그룹’을 중심으로 태화강 국가정원, 범죄 취약지역, 여성안심귀갓길, 청소년 우범지역에서총 4회에 걸쳐 활동을 펼친다.

 

주요 활동 내용은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분석을 통해 선정된 범죄취약 지역을 순찰하며 범죄 위험 요소 등을 점검하고, 위급상황 시112신고를 통해 범죄를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또 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dow Theory)*을 접목해 무질서하게방치된 주거·거리환경을 개선하고 범죄예방과 환경을 보전하는 활동도 함께 진행한다.

 

*깨진 유리창 이론 : 작은 무질서 상태가 더 큰 범죄를 야기할 수 있다는 이론

 

이밖에 시민의 시각에서 여성안심귀갓길 등 기존 추진 중인 정책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시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도 청취한다.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는 플로깅 순찰 활동을 통해 3개 분야(범죄·환경·기초질서)를 점검·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지역사회치안 활동에 참여하고 치안 문제를 발굴하는 과정을 통해서주민들의 사회참여 역랑 및 지역 소속감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태근 위원장은 “자치경찰제 시행으로 주민참여형 치안 활동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이 높아졌다.”며 “해울이순찰대의 성공적인 시범운영을 통해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민·경 협력 치안 활동을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는 8월 11일 오후 6시 태화강국가정원에서해울이순찰대의 첫걸음을 내딛는다. 국가정원 내 범죄예방, 환경보전 활동을 비롯하여 기초질서(침뱉기, 쓰레기 무단투기 등) 확립과 개인형이동장치 통행금지 홍보활동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기획특집 SPECIAL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