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광역시] 천연기념물 팔색조 의형제 자연으로 회귀

- 시 동물동물구조관리센터, 8월 구조해 돌봄·치료
- 3년7개월여 간 멸종위기종 등 118종 1985마리 구조

남서울 | 기사입력 2022/08/19 [16: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주광역시] 천연기념물 팔색조 의형제 자연으로 회귀
- 시 동물동물구조관리센터, 8월 구조해 돌봄·치료
- 3년7개월여 간 멸종위기종 등 118종 1985마리 구조
남서울 기사입력  2022/08/19 [16: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지난 8월 어미를 잃고 미아상태로 시민들에게 발견돼 구조한 ‘팔색조’ 2마리가 19일 최초 구조한 지역인 무등산 자락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팔색조는 천연기념물 204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으로 지정된 여덟 빛깔의 비단처럼 빛나는 아름다운 색을 가진 희귀 여름철새다.

 

이번에 자연 회귀한 팔색조는 8월 초 동구 학동과 서석동에서 각 한 마리씩, 미아상태로 건물 주변에서 구조됐으며, 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의 지극 보살핌을 통해 건강하게 성장해 적기에 본래 서식지로 돌아가게 됐다.

 

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2019년 개소한 이후 매년 구조 신고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3년7개월여 만에 부상한 야생동물 118종 1985마리를 구조·치료했으며, 지금까지 총 631마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구조한 동물 중에는 수달, 하늘다람쥐, 수리부엉이, 삵 등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동물 20종 253마리도 다수 포함돼있다.

 

야생동물구조치료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광주시 홈페이지(분야별정보-환경-보건환경검사-검사‧조사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병철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 소중한 구조 동물들 모두 건강하게 잘 살아가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과 야생동물이 공존하는 생명존중 생태환경 도시 광주가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