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준석 "너 죽고 나 죽자는 식" 반발…파란만장 국민의힘

이재포 | 기사입력 2022/08/20 [12: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준석 "너 죽고 나 죽자는 식" 반발…파란만장 국민의힘
이재포 기사입력  2022/08/20 [12:5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이어 본안 소송까지 제기하자 당내 갈등이 극심해지고 있다. 특히 그는 "(전당대회에) 적임자 없으면 나갈 수 있다"는 의사까지 밝혀 쉽사리 접합점을 찾기 어려울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급기야 당의 한축이었던 청년 정치인들까지 점차 내부 분열 양상을 보이면서 당 혼란의 끝이 어딜지 가늠하기 어렵다는 말도 나온다.

당내 일각에선 이 전 대표를 향해 "너 죽고 나 죽자 식이다", "부글부글 끓고 있다"는 등 연일 수위 높은 반응도 터져 나온다. 청년층마저도 이 전 대표 지지와 옹호로 엇갈리며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 중에서도 문제의 핵심은 이 전 대표로 꼽힌다. 당 윤리위원회 징계 후 공개 발언은 자제하고 전국을 도는 로우키(low key) 전략을 유지하는 듯했던 이 전 대표는 비대위 출범으로 당대표직에서 해임되면서 언론 인터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윤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을 향한 비난 수위를 갈수록 높이고 있다.

그는 전날(19일)에도 MBN 뉴스7에 출연해 "당내 가장 큰 분란을 초래했던 언사라고 한다면 당대표를 향해 내부총질이라 지칭했던 행위 아니겠나. 그 문자가 없었으면 이 꼴 났겠나"고 해당 문제의 주체인 윤 대통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아울러 "윤핵관들이 결국에는 당정을 흐뜨리고 있다"며 본인이 직접 차기 전당대회 후보로 나선다면 윤핵관의 명예로운 은퇴를 돕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내세우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13일 기자회견),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 "모델하우스 가보니까 금 수도꼭지가 달려있고, 납품된 것을 보니까 녹슨 수도꼭지가 달려있다"(18일 KBS 라디오)며 잇따라 윤 대통령과 당을 직격한 바 있다.

친윤계 의원들은 이를 강하게 비판하며 맞받고 있다. 윤 대통령의 서울대 법대 후배이면서 검사 선배인 유상범 의원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소인의 정치는 겨우 실패한다. 아무리 좋은 말을 내세워도 속마음은 정적을 죽창으로 찔러 죽이고 자신이 권력을 차지하려는 마음으로 가득하기 때문"이라고 이 전 대표를 저격했다.

친윤계로 분류되는 박성중 의원도 19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의원들이 굉장히 부글부글 끓고 있다"면서 "당대표를 했던 사람이 해도 해도 너무 한다. 자기 탓은 하지 않고 전부 남 탓이고, 윤핵관 탓이고, 대통령 탓이라고 한다"고 맹공을 가했다.

비교적 온건한 입장을 보여온 비핵관 조해진 의원도 이 전 대표를 향해 "(대통령이) 잘 되라고 직언, 고언하는 것을 넘어서서, 그냥 대통령과 1대1 대립 구도를 만들어서 자기 정치적 위상을 키우겠다는 것밖에 안 보인다"며 "일종의 너 죽고 나 죽자는 식 비슷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페이스북에 "참 구질구질하게 정치들 한다"며 "안 그래도 폭염에 폭우에 짜증난 국민들을 더 화나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쪽은 오래된 성추문으로 공격하고 한쪽은 되지도 않은 응석과 칭얼거림으로 대응한다"면서 "구질구질하게 살지들 마라. 세상은 그리 길지 않다"고 이 전 대표와 윤핵관 모두를 질타했다.

반면 이 전 대표와 가까운 의원들은 "여당 내 야당, 또는 당내 소장파의 목소리는 늘 필요하고 항상 귀 기울여야 한다. 이 전 대표의 목소리도 무조건 정쟁으로 치부할 일은 아니다"(허은아 의원), "사실 윤리위 징계부터 말이 안 되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지금 생존투쟁을 하고 있다"(하태경 의원)고 그를 옹호했다.

하 의원은 특히 "정치는 꼴 보기 싫은 사람하고도 타협하는 것"이라며 윤 대통령을 향해 통 큰 결단을 요청하기도 했다.

당내 청년들도 편가르기 양상을 보이며 쪼개졌다. 18일 이 전 대표와 공개 설전을 벌였던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은 전날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전 대표와 김용태 전 최고위원 등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캠프 청년본부장을 지낸 장 이사장은 친윤계로 분류된다.

장 이사장은 "이 전 대표 편에 서는 청년들은 사회생활 경험 없이 정치권을 어슬렁거리는 청년들을 비하하는 말인 여의도 2시 청년 그 자체"라며 "정치 말고는 다른 일로 돈을 벌어 세금 한 푼 내본 적 없는 일군의 청년 정치인들"이라고 직격했다.

이에 이 전 대표와 김 전 최고위원이 반발하고 나선 것은 물론 이 전 대표가 당대표 시절 진행한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 나국대(나는 국대다) 출신들도 목소리를 내고 나섰다. 나국대 출신인 임승호 전 대변인은 지난 18일 이용 의원을 통해 국회 소통관에서 이 전 대표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했던 장 이사장을 향해 "여의도 10시 청년은 국회의원 이름을 빌려 오전 10시에 소통관을 어슬렁거리는 분을 의미하는 말"이라고 했다.

한편 당 윤리위원회는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가능성을 시사했다. 윤리위는 전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의 위신 훼손, 타인의 모욕 및 명예훼손, 계파 갈등을 조장하는 당원을 엄정 심의하겠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푸하하하"라고 이를 일축했다.

여기에 이 전 대표가 제기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결과가 다음주에는 나올 전망으로, 결과에 따라 당과 이 전 대표의 다음 행로가 정해질 예정이다.

당내 갈등이 이처럼 여러 갈래로 뻗어가며 연일 파란만장한 나날을 지속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내주에는 내홍 종결을 위한 해법찾기에 좀 더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