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홍준표, 이준석·윤핵관 모두 겨냥 "참 구질구질하게 정치들 한다"직격탄

안기한 | 기사입력 2022/08/20 [12: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홍준표, 이준석·윤핵관 모두 겨냥 "참 구질구질하게 정치들 한다"직격탄
안기한 기사입력  2022/08/20 [12:3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준표 대구시장은 19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이후 당 내홍이 격화되는 것과 관련해 "참 구질구질하게 정치들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안 그래도 폭염에 폭우에 짜증난 국민들을 더 화나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조잡스럽고 구질구질하게 지엽말단적인 건수만 붙잡고 같은 편끼리 서로 손가락질에만 열중하는 구질구질한 정치들만 한다"면서 "한쪽은 오래된 성 추문으로 공격하고, 한쪽은 되지도 않은 응석과 칭얼거림으로 대응한다"며 이준석 전 대표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겨냥한 듯 비판했다.

이어 “구질구질한 협상을 더하기 싫어 13년 구미 물분쟁도 단칼에 잘라 버렸다”며 “구질구질하게 살지들 마라. 세상은 그리 길지 않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이 전 대표와 친윤(친윤석열) 그룹 간 갈등이 법정 시비까지 확전되면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이후에도 당 내홍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당 일각에선 이 전 대표를 향해 "너 죽고 나 죽자는 식의 옥쇄(玉碎)작전으로 자기 청치 위상을 키운다(조해진 의원)", "(당내 분위기는) 부글부글 끓고 있다(박성중 의원)"는 등 날선 반응들을 쏟아냈다.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청년보좌역 등을 지낸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이 이 전 대표를 향해 공개 비판을 이어가는 등 당내 청년층 여론도 갈라지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