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준석, 윤리위 경고에 尹 대통령 직격…"내부총질 체리따봉 문자가 당내 분란 초래"

김시몬 | 기사입력 2022/08/20 [12: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준석, 윤리위 경고에 尹 대통령 직격…"내부총질 체리따봉 문자가 당내 분란 초래"
김시몬 기사입력  2022/08/20 [12:2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달 26일 오후 4시경 국회 본회의장에서 개최된 대정부질문 도중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휴대전화로 윤석열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19일 19일 MBN 뉴스7 인터뷰에서 당 윤리위원회가 "당 위신을 훼손할 경우 엄정 심의하겠다"는 취지로 경고한 것을 두고 "당내 가장 큰 분란을 초래했던 언사는 당 대표 행동에 대해 내부총질이라 지칭했던 것인데, 그건 어떻게 처결할 것이냐"고 지적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인터뷰에서 "당내 가장 큰 분란을 초래한 언사는 당 대표 행동에 대해 내부총질이라 지칭한 행위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 전 대표는 체리따봉 메시지에 대해 "위조의 가능성이 없지 않나"라며 "그때 처음으로 대통령의 직접적인 의중을 확인했기 때문에 지적했다. 그전까지 한 번도 지적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체리따봉부터 시작해 이 활극이 벌어졌다고 하는데 전 그때 울릉도에서 책 쓰면서 당원들을 만나고 있었다"며 "대통령이 보낸 메시지를 권 원내대표가 노출시켜 국민이 분노했는데 책임지고 지위가 박탈된 사람이 이준석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사실 (윤 대통령이) 어떻게 해명하실까 굉장히 궁금했다"며 "그런데 사건 직후 대통령이 휴가를 떠나서 두루뭉술하게 넘어갔고, 100일 기자회견까지도 그에 대한 제대로 된 언급이 없었다. 오해를 풀 수 있는 여지가 없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권 원내대표가 텔레그램을 통해 윤 대통령과 대화하는 장면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으며 대화 내용의 내부총질 체리따봉 문자는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 전 대표는 당 윤리위원회가 자신을 향한 경고로 해석되는 입장문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윤리위 잣대가 고무줄이란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다"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앞서 당 윤리위는 이날 입장문에서 "당원 누구든 당의 위신 훼손·타인 모욕 및 명예훼손·계파 갈등 조장 등 당원으로서 품위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면 예외 없이 그 어느 때보다 엄정하게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차기 전당대회 출마 의지도 드러냈다. 이 전 대표는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김기현·안철수 의원, 나경원·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 "다 부적절하다"고 일축하며 "윤핵관들을 자신감 있게 제지할 수 있는 당 대표 후보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