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상민, 이태원 참사 대통령보다 늦게 인지 이유 "사고수습이 급선무"

장덕중 | 기사입력 2022/11/03 [12: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상민, 이태원 참사 대통령보다 늦게 인지 이유 "사고수습이 급선무"
장덕중 기사입력  2022/11/03 [12: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오늘(3일)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는 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오늘(3일)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이태원 참사 사실을 윤석열 대통령보다 늦게 보고받은 이유와 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게 "그런 것보다 사고를 수습하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사고 수습에 전념하면서 고인들을 추모하고 유족들을 위로하고 병상에 계신 분이 쾌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게 급선무"라며 "사고 수습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이 먼저"라면서 "사고 원인이나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차례로 살펴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장관은 대통령실에 사퇴 의사를 밝혔나라는 질문에는 묵묵부답했다.

앞서 이 장관은 이태원 참사 발생 신고가 119로 처음 들어온 지난달 29일 밤 10시 15분으로부터 1시간 5분가량 늦은 밤 11시 20분에야 사고를 인지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윤석열 대통령은 당일 밤 11시 1분 보고받아, 재난·안전을 총괄하는 행안부 수장이 사고 사실을 대통령보다 19분이나 늦게 알게 돼 재난 대응 보고 체계가 엉망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뉴스 NEWS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