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0월 소비자물가 5.7%↑…3개월만에 상승폭 확대

이경 | 기사입력 2022/11/02 [08: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0월 소비자물가 5.7%↑…3개월만에 상승폭 확대
이경 기사입력  2022/11/02 [08:3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대 중후반을 기록하며 3개월 만에 전월보다 오름세를 키웠다.

 

석유류의 상승세가 둔화했지만, 공공요금 인상 여파에 전기·가스·수도의 오름폭이 커지며 전체 물가 상승에 기여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9.21(2020=100)로 작년 같은 달보다 5.7% 올랐다.

 

물가 상승률은 지난 6월 6.0%, 7월 6.3%로 외환위기 이후 최고치까지 치솟은 뒤 8월 5.7%, 9월 5.6%로 둔화하다가 석 달 만에 오름세를 재개했다.

 

품목별로 보면 석유류가 10.7%, 가공식품은 9.5% 각각 오르면서 공업제품이 6.3% 올랐다.

 

석유류 상승률은 지난 6월 39.6%까지 오른 뒤 7월 35.1%, 8월 19.7%, 9월 16.6%로 둔화하고 있다.

 

이러한 영향에 전체 물가에 대한 공업제품의 기여도는 6월 3.24%포인트에서 9월 2.32%포인트, 10월 2.20%포인트로 작아졌다.

 

농축수산물도 5.2% 올라 전월(6.2%)보다 상승률이 낮아졌다.

 

농산물이 7.3% 오르면서 전월(8.7%)보다 둔화했다. 채소류는 21.6%, 축산물은 1.8% 각각 올랐다.

 

반면 수산물은 6.5% 상승해 전월(4.5%)보다 상승률이 높아졌다.

 

전기·가스·수도는 23.1% 상승하며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0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전기·가스 요금이 인상된 영향이다.

 

이에 전기·가스·수도의 기여도는 9월 0.48%포인트에서 10월 0.77%포인트로 확대됐다.

 

개인서비스 상승률은 전월(6.4%)과 같은 6.4%로 1998년 4월(6.6%)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외식이 8.9%, 외식외 개인서비스가 4.6% 각각 올랐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4.8% 올라 전월(4.5%)보다 상승세를 키웠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뉴스 NEWS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