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신과 함께 시즌2’ 이진호 “500원짜리 컵 떡볶이 하나로 하루 버텨” 맨몸으로 무작정 상경한 개그맨의 꿈!

PDjason | 기사입력 2021/07/23 [11:17]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 2회 게스트로 출연한 이진호가 개그맨 꿈을 이루기 위해 500원짜리 컵 떡볶이 하나로 하루를 버텨냈던 고생담을 털어놓는다. 또한 환상의 짝꿍 '용진호(이용진+이진호)'의 탄생 배경도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23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채널S & SM C&C STUDIO 공동제작/ 진선미 연출)에서는 이진호가 개그맨 꿈을 안고 경기도 화성에서 서울로 무작정 올라와 500원짜리 컵 떡볶이 하나로 하루를 버텨냈던 일화를 공개한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이용진, 시우민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이진호는 이날 이용진을 '8고초려(8주+삼고초려)'해 극단으로 이끌었고, 이용진과 나란히 연예계에서 활약하게 된 성공담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화성에서 만 원 한 장 쥐고 상경해 차비를 뺀 나머지 6,000원으로 서울살이를 시작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진호는 “잠은 극단에서 선배들이 쓰던 침낭에서 자서 해결이 됐는데, 극단과 계약을 안 하면 식권이 안 나와서 500원짜리 컵 떡볶이 하나로 하루를 버텼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그땐 배고픔보다 개그맨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더 컸다”며 배고픔도 견뎌낼 수 있던 시절을 떠올렸고, 이용진도 “열정 하나로 버티던 시절”이라며 격하게 공감했다.

 

이진호는 한 살 형인 이용진과 중학생 때부터 개그맨 꿈을 키웠지만, 이용진은 집안 형편 때문에 꿈을 접고 평범한 회사에 다니고 있었다. 그런 이용진을 '8고초려'해 극단으로 데려갔다는 그는 그토록 이용진을 고집했던 이유를 고백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진호는 이날 '애착이 가는 코너'에 대해 데뷔 초창기 이용진과 함께 개그 스타로 만들어 준 '웅이 아버지'를 언급했고, 신동엽은 “그때 ('웅이 아버지'를) 보면서 '쟤네 골때린다'라고 했었다”라고 해 무슨 뜻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 가운데 '찐친'의 우정이 위기에 봉착하는 질문 “둘 중 누가 더 잘나가요?”에 이용진과 이진호 사이에 순간 침묵이 흘러 긴장감을 자아냈다. “글쎄요. 비슷한 것 같은데”라는 이진호의 답변에 짝꿍 이용진이 꺼낸 답변은 무엇일지 오늘(23일) 저녁 8시 채널S의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채널S'는 SK B tv에서는 1번, KT Olleh TV에서는 70번(7/22 변경), LG U+TV에서는 62번, 이밖에 B tv 케이블 66번, LG헬로비전 133번, 딜라이브 74번, HCN 210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B tv를 통해 ‘신과 함께 시즌2'의 방송 VOD와 채널S의 다양한 콘텐츠들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